日 허영으로 자신을 채우는 여성들 "화려함 뒤엔 초라한 모습만"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최근 일본에서 소셜미디어(SNS)에 게재할 사진 한 장을 위해 지갑을 여는 젊은 여성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사회적 현상은 '남들에게 자신의 행복을 과시하고 돋보이길 바라는 허영과 주변의 보는 눈을 의식하며 입소문을 두려워한 결과'에서 비롯됐다고 일본 시사통신 등이 15일 지적했다.
호텔 객실을 빌려 파티 중인 일본 여성들의 모습.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기념일은 물론이고 평범한 일상에서도 6000엔(약 6만원)~10만엔(약 100만원)의 값비싼 비용을 들여 역할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여성이 최근 크게 늘었다. 이는 하객과 부모, 애인, 자녀 등 이용자가 원하는 역할을 대신해주는 서비스이다.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역할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회사는 지난 2009년 회사 설립 당시 한 해 동안 단 16건이었던 의뢰가 지난해에는 약 30배 증가한 490여건이 접수됐으며, 이 중 여성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회사 대표인 이시이 유이치(35)는 "과거 결혼식 하객 요청이 대부분이었으나 최근에는 SNS에 게재할 사진 촬영을 목적으로 친구 대행을 원하는 여성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주변으로부터 친구가 적다고 인식되는 것을 경계한 듯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역할대행 서비스 회사는 의뢰자의 요구에 따라 생일과 파티 등 다양한 설정을 지원하고 있다.
또 도쿄에서 여성 역할 대행자만 파견하는 업체는 과거 남성 고객이 주를 이뤘지만 지난해부터 20대 젊은 여성의 의뢰가 전체의 60%를 넘어섰다.

이 업체의 대표인 아베 마키(41)에 따르면 서비스는 주로 20대 중후반의 여성 직장인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들은 생일날 함께 사진 찍을 여성이나 밤새면서 노는 파자마 파티나 모임 등에 필요한 대해을 요구했다. 이들은 사진 촬영만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실제 파티나 모임에서 즐기는 일은 없다고 한다.

아베 대표는 "필요 이상으로 주위 시선을 의식한 나머지 좋은 모습만 보이려는 여성이 늘고 있다"며 "이들은 남들과 비교해 부족해 보이지 않으려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했다.
즐거운 분위기로 보이지만 역할대행 서비스를 의뢰해 연출된 사진이다.
역할대행 서비스를 이용해 연출된 리무진 파티를 담은 사진. 차량 대여 시 큰 비용을 치러야 하지만 인기라고 한다.
트렌드 평론가 우시쿠보 메구미는 역할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여성들의 증가를 두고 "SNS 친구 수가 적으면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받을 것을 고민한 결과로 보인다"며 "주변에 행복을 과시하려는 실속 없는 초라함만 묻어난다"고 분석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시사통신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이 포착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다. 간쑤(甘肅) 성 거..
  • 김민희, 논란 뚫고 국내영화 복귀할까
  •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 역사를 새로 썼다.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제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게 이번 수상 이후 김민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민..
  • 알렉스·조현영 결별···1년여 열애 마침표
  • 클래지콰이 알렉스와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로마침표를 찍었다.20일 조현영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트브 측은 알렉스와 조현영이 헤어졌다며 두 사람이 최근 각자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좋은..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