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 허벅지 부상… 황희찬 교체 아웃, 울버햄프턴은 FA컵 8강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29 09:39:03 수정 : 2024-02-29 09:5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소’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또 고질적인 허벅지 부상으로 인해 쓰러졌다. 황희찬이 부상 교체된 울버햄프턴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행 진출에 성공했다.

 

황희찬은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FA컵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16강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 그라운드를 누비다가 후반 11분 페드루 네투로 교체됐다.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FA컵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부상으로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후반 9분 공격을 전개하는 패스를 한 뒤 특별한 충돌은 없는 상황에서 홀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황희찬은 왼쪽 허벅지 뒤쪽을 붙잡고 괴로워했다. 상태를 점검한 끝에 네투로 교체됐다. 황희찬은 한껏 실망한 표정으로 다리를 다소 절뚝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황희찬은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 악재가 또 찾아왔다. 황희찬은 지난해 2월과 8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기간 등 여러 차례 햄스트링 부상을 겪어 힘든 시간을 보낸 바 있다.

 

이번 시즌 건강했던 황희찬 입장에서는 더 아쉬운 대목이다. EPL에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돌파하고 리그컵(카라바오컵)에서의 1골을 포함해 시즌 전체 11골을 터뜨리며 EPL 진출 뒤 전성기를 보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준비할 3월 A매치 기간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태국과의 2연전(21일 홈·26일 원정) 출전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게리 오닐 울버햄프턴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영국 BBC 인터뷰에서 “황희찬이 햄스트링에 약간 이상을 느꼈다. 우리처럼 스쿼드가 얕은 팀엔 재앙 같은 일”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다만 오닐 감독은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이며, 경미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이 도중에 빠졌지만, 경기는 울버햄프턴이 1-0으로 이겼다. 울버햄프턴은 준결승까지 진출한 2018∼2019시즌 이후 5년 만에 FA컵 8강에 진입했다. 울버햄프턴은 다음 달 예정된 8강전에서 2부 팀인 코번트리 시티와 격돌한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