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0세’ 김민경 “점 보러 가니 40대에 성욕 폭발한다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4 13:04:10 수정 : 2021-10-14 13:0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민경.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개그맨 김민경(40)이 자신의 점괘를 언급했다.

 

김민경은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김민경은 “작년부터 광고를 좀 찍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올해는 더 많아서 매달 1개씩 찍고 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나 혼자 산다’에서 떡볶이를 먹었는데 팬들이 ‘광고주 뭐하냐, 광고 찍어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더불어 “떡볶이랑 과자, 햄버거 (광고) 다 찍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너무 무명이 길어서 점을 많이 보러 다녔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그때마다 마흔에 잘 된다는 이야기를 공통적으로 들었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40대에 폭발한다는 거다. 성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민경은 2008년 KBS 2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