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 더 우먼’ 생매장 신에 이하늬 “목을 흙으로 덮으니 두려움 엄습하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4 13:26:01 수정 : 2021-10-14 13:2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이하늬가 출연 중인 SBS 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생매장 신을 촬영한 당시의 느낌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드라마 ‘원 더 우먼’의 배우 이하늬, 이상윤이 출연해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이하늬는 극중 땅 속에 묻힌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야산에서 직접 묻히는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드라마 스태프들은 땅을 파낸 뒤 나무판자로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의 공간을 만들었고, 더운 날씨에 촬영되는 것을 감안해 이하늬를 위해 얼음주머니도 들어갈 공간에 놓았다. 

 

이에 대해 이하늬는 “사실 그런 거에 겁이 없는 편인데, 실제로 목을 흙으로 덮으니까 '내가 이걸 할 수 있을까' 두려움이 엄습해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극한 장면에 숨을 잘 쉬면서 ‘이럴 일이 아니다. 날 언제든 구해줄 수 있다’라고 생각하면 넘어가 지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자 김창완은 숨을 잘 쉬는 것에 대해 공감했고, 이하늬는 “두려움이 엄습해올 때도 그렇고 슬픈 장면에서도 슬픈 호흡을 들이 쉬면서 많이 극복하려고 한다”고 자신만의 비법을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