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지윤 “생일 파티에 여자 몰래 부른 전 남친 연예인 됐더라. 아직도 연락 와”

입력 : 2021-10-19 08:52:38 수정 : 2021-10-20 13:4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 방송화면 캡처

가수 홍지윤이 연애사를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예능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 2에는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2' 출신 홍지윤이 출연했다.

 

이날 홍지윤은 연애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남자를 만날 기회가 없다. 마지막 연애가 2년 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애를 하면 끝이 안 좋다. 상대방이 거짓말을 하거나 바람을 피운다”고 털어났다.

 

그러면서 “만나던 남자가 있었다. 학교 후배에게 남자친구를 소개 시켜줬는데 둘이 눈이 맞았다”면서 “친구들이 제 편 들어줄 줄 알았는데 다음날 아무일 없는 듯 후배와 인사 하더라. 배신감 들었다”며 과거 연애사를 밝혔다.

 

또 “거짓말을 그렇게 하더라. 밖인데 집이라고 하거나 생일 파티에 초대 받지 못한 적도 있다. 남자들끼리 한다고 해서 오케이 했는데 그 자리에 다른 여자도 있었더라”면서 “자기가 잘못한 걸 모르고 아직도 연락이 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출연진은 “(전 남자친구가) 연예인 이냐”고 물었고 홍지윤은 “연습생 이었는데 데뷔를 했다”며 인정했다.

 

한편 홍지윤은 “이제는 제가 기댈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제가 위로받을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