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자 접종 후 식물인간 된 엄마… 병원은 중환자실서 나가라고 합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9 10:12:00 수정 : 2021-12-09 10:2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엄마가 식물인간이 됐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저희 엄마는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 후 식물인간 상태로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에 따르면, 어머니 A씨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감기몸살 증상을 보이며 가슴 통증을 호소했고, 인근 병원 두 곳에 방문했으나 병원에서는 감기약만 처방해줬다.

 

이후 A씨는 원인 불명의 호흡곤란과 함께 심정지를 경험했고 병원 측은 “뇌전증, 무산소성 뇌 손상 등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도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지만 병원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과 병원규정 등의 이유를 들어 중환자실에서 나가라고 통보했다고.

 

청원인은 “하루라도 응급처치가 가능한 중환자실에서 엄마를 치료하고 싶지만, 그러지 못한다”며 “지금 계시는 병원의 일반병실은 수백만원의 치료비용이 발생한다고 해서, 요양병원으로 전원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엄마는 나의 사랑하는 이를 위해 또 주변 분들을 위해 접종을 하셨는데, 정작 본인은 자신의 몸에 차디찬 기계와 호스들로 둘러싸여 사경을 헤매고 있다”고 한탄했다.

 

또한 A씨는 “현재 운영 중인 이상 반응 대응 기관이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A씨는 “‘피해보상에 대한 서류를 접수하라’고 할 뿐, 피해자 가족의 얘기엔 귀 기울이지 않는다”며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셨듯, 백신의 불안감에서 벗어나는 건 국가가 부작용에 대해 책임지는 것에서부터 비롯된다고 본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좋지만, 이에 따른 부작용을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한 정부의 관심과 배려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피해자 가족이 (백신 접종을 한 것을) 조금이라도 후회되지 않는 치료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9일 오전 10시경 2566명의 동의를 얻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