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활활 타는 자기 차 두고 ‘줄행랑’ 친 20대…그날 밤 무슨 일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29 09:42:58 수정 : 2024-02-29 09:5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장 주변서 부탄가스 여러 개 발견
가스 흡입하다 사고 낸 것으로 추정

인천의 한 도로에서 불길이 치솟는 자신의 차량을 두고 사라진 운전자가 10시간 만에 붙잡혔다. 현장 주변에서 부탄가스 여러 개가 발견돼 이를 흡입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추측하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20대 A씨를 체포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15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도로에서 차량에 불이 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방치한 차량 모습. 인천소방본부 제공

그는 화재 직후 불타는 차량을 방치한 채로 현장을 벗어나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차량은 전소됐으며 인근에서는 차량 내 싣고 이동 중이던 부탄가스 다수가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이날 오전 2시15분쯤 서구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달리는 차량에서 가스를 흡입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