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3년 4분기 소득 3.9%↑…고물가에 소비 늘며 흑자액은 ‘제자리걸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29 12:01:00 수정 : 2024-02-29 13:2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전년 동분기보다 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사업소득 증가폭은 1%대에 머물렀지만 부모급여 등을 포함한 이전소득이 17% 이상 늘며 소득 증가세를 견인했다. 물가 상승률을 고려한 실질소득도 0.5% 증가해 2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월세 등을 포함하는 주거비가 12.3% 상승하는 등 고물가 여파 등으로 월평균 가구 흑자액은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3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1인이상 가구·농림어가 포함)은 502만4000원으로 1년 전보다 3.9% 늘었다. 항목별로는 근로소득이 316만7000원으로 1.5% 늘었고, 사업소득은 103만5000원으로 1.6% 증가했다. 이전소득은 67만1000원으로 17.7% 늘었는데 특히 정부가 주는 공적이전소득의 상승폭이 20.2%로 전년 동분기(-6.2%)와 비교해 껑충 뛰었다. 생계·의료급여 재산기준 완화, 기준 중위소득 인상 등 기초생활보장제도 보장성이 강화된 데다 부모급여 등이 지난해 새롭게 지급되면서다. 물가 상승분을 반영한 실질소득은 0.5% 늘어 작년 3분기(0.2%)에 이어 2분기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4분기 소득보다 소비 증가폭은 더 컸다.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83만3000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5.1% 증가했고, 물가를 고려한 실질소비지출은 1.6% 늘었다. 지출을 품목별로 보면 주거·수도·광열 지출이 32만4000원으로 9.5% 증가했다. 통계청 이진석 가계수지동향과장은 “그동안 도시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 때문에 주거·수도·광열 부문의 증가율이 높았는데 이번에는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되거나 월세 금액이 올라가는 등 실제 주거비가 오른 요인이 컸다”고 말했다. 또 오락·문화 지출은 19만4000원으로 12.3% 증가했다.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의 경우 40만9000원으로 2.4% 증가했지만 물가가 더 크게 오른 탓에 실질소비지출은 3.9% 감소했다. 기획재정부는 국내외 여행이 증가하고, 물가 하락세 정체 등으로 생계비가 상승한 점이 소비지출 증가에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자비용이 20.0% 오르는 등 비소비지출(98만원)도 5.6% 증가했다. 이에 따라 총소득에서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처분가능소득은 404만4000원으로 집계돼 전년 동분기보다 3.5% 증가했다. 처분가능소득에서 소비지출을 뺀 흑자액의 경우 121만원으로 전년 동분기(120만9000원) 대비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정부가 주는 공적이전소득이 소득 증가세를 뒷받침했지만 고금리·고물가에 각종 지출도 그만큼 늘면서 가계살림이 사실상 제자리걸음 한 셈이다.

 

특히 소득 하위 20%인 1분위는 모든 분위 중 유일하게 소비지출이 1.6% 감소하는 등 저소득층에서 타격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1분위는 교육 지출을 52.4% 줄였고, 가사용품·가사서비스와 주류·담배에서도 지출을 각각 14.6%, 11.4% 줄였다. 반면 5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491만2000원으로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공적이전소득 증가폭이 5분위는 55.3%에 달했지만 1분위는 10.1%에 그쳐 분위별 격차가 컸다.

 

분배 지표는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30배로 2022년 4분기(5.53배)보다 0.23배포인트 낮아졌다. 이 수치는 5분위의 처분가능소득을 1분위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것으로, 낮을수록 분배지표가 개선됐다는 의미다. 다만, 공식적인 분배 개선 여부는 연간지표(가계금융복지조사)를 통해 판단된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대로 떨어졌던 물가 상승률이 이달 3%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병환 기재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2월 물가상승률은 1월(2.8%)보다 상승폭이 커지면서 3%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라면서 “농산물·석유류 등 변동성이 큰 품목들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