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3·1절 비 그친 뒤 기온 ‘뚝’…전국 대부분 영하권

, 이슈팀

입력 : 2024-02-29 18:00:00 수정 : 2024-02-29 16:4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1절인 내일 비가 그친 후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충청권과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겠다. 내일 오후(12~18시)부터 모레 아침(06~09시) 사이 제주도에는 비나 눈이 내리겠고 전라권서부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내일 오후 (12~18시)부터 밤(18~24시)사이 충남권에는 0.1㎝ 미만의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남산 팔각정과 산책로에 눈이 쌓여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내일부터 모레까지 예상 적설량 및 강수량은 △(전라권) 광주·전남서부, 전북서부: 1㎝ 내외/ 5㎜ 미만 △(경상권) 울릉도·독도: 1~5㎝/ 5㎜ 미만 △(제주도) 제주도산지: 2~7㎝, 제주도중산간:1~5㎝, 제주도해안: 1㎝ 내외/ 제주도: 5㎜ 내외다.

 

오늘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교해 3~8도가량 낮겠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급격한 기온변화와 낮은 기온으로 인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상 1도고,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6도다. 오늘 오후부터 내일 사이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55㎞(초속 15m)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