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전국 당원행사 대신 시민 친화적 행사 검토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29 18:38:55 수정 : 2024-02-29 22:4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선결의대회 취소… 시민과 소통 구상
“탄소중립포인트 연 7만→50만원” 공약

국민의힘이 총선 전 관례로 해 왔던 당원 행사를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 친화적 행사로 개편하고 있다. 그동안 방문했던 주요 대도시 대신 인근 중소도시 등도 포함해 당의 지지세를 확장한다는 전략을 검토 중이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2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필승결의대회와 관련해 “집결되는 방식 말고 찾아가서 운집되는 시민들과 이야기할 수 있는 장소로 정할 것”이라며 “당원 위주 현장보다 시민들을 통해 더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게 좋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당원 중심 체육관식 결의대회는 없애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7일 공지한 나흘에 걸쳐 호남과 영남 수도권 등 전국 시·도를 돌며 ‘국민 희망의 길’이라는 주제로 진행하려던 당원 행사를 공지 하루 만에 전격 취소한 바 있다.

 

당초 이 계획은 서울·대전·부산·광주 등 17개 시도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당원 중심 행사를 시민과 함께하는 일정으로 재조정하면서 방문 지역도 재검토되고 있다. 특히 선거법상 당원집회 금지가 시작되는 11일(총선 전 30일) 이전에 행사를 마치려던 계획을 수정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원행사가 아닌 현장방문 형식으로 전환할 경우 그 이후에도 전국 일정을 이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방문 지역도 격전지나 열세 지역 등을 동선에 집중 포함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후미래택배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국민의힘은 이날 탄소중립 행동을 실천한 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현금성 포인트를 현행 7만원에서 연간 최대 50만원으로 상향하는 기후 공약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다회용컵 사용, 전자영수증 발급 등 생활 속 탄소중립 행동을 실천하는 국민에게 현금성 포인트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1월 기준 가입자는 125만명이다. 홍석철 총괄공동본부장은 “관련 예산은 2700억원이고 기후위기대응기금에서 충분히 소화 가능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 2027년까지 무공해차 200만대를 보급하고 관련 보조금을 추가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경제적 취약계층이 무공해차를 구입할 때 기본 보조금의 20%, 택배업 종사자는 10%를 추가 지원하고, 택시업 종사자에게는 25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공약 발표를 끝으로 지난 1월부터 이어 왔던 국민 택배 콘셉트의 총선 공약 발표를 마무리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